콘텐츠로 바로가기

Maison de campagne dans un petit village.

Sylvie님의 사용자 프로필
Sylvie

Maison de campagne dans un petit village.

인원 5명침실 2개침대 3개욕실 1.5개
인원 5명
침실 2개
침대 3개
욕실 1.5개
집 전체
주택 전체를 단독으로 사용하시게 됩니다.
높은 청결도
최근 게스트 6명이 이 숙소가 티 없이 깨끗하다고 후기를 남겼습니다.
순조로운 체크인 과정
최근 숙박한 게스트 중 100%가 체크인 과정에 별점 5점을 준 숙소입니다.
평점이 높은 호스트
Sylvie님은 최근 숙박했던 게스트 중 91%에게서 별 5개를 받았습니다.

Pour petits ou longs séjours, week-end, vacances, curistes (forfait de 3 semaines = 850€) ou travail (prix ajustable en fonction de la durée, me contacter).
Pour étudiants sous conditions et tarif préférentiel.
La Maison est dans un petit village, impasse chez martineau à Champagnac, Charente maritime. Calme. A 8 min des thermes de Jonzac et 5 min du centre aquatique les Antilles et du centre des congrès, en voiture. A 45min de la plage, Royan, à 1h de Bordeaux et à 1h30 de La Rochelle.

편의시설

필수품목
난방
온수
다리미
이용 불가: 일산화탄소 경보기
숙소에 일산화탄소 경보기가 설치되어 있는지 호스트가 신고하지 않았습니다.

침대/침구

1번 침실
더블 침대 1개
2번 침실
더블 침대 1개,싱글 침대 1개

장애인 편의시설

벽에 고정되지 않은 샤워기

예약 가능 여부

후기

후기 30개
청결도
5.0
정확성
4.8
의사소통
4.8
깨끗한 숙소
6
훌륭한 편의시설
5
훌륭한 호스팅
4
Philippe님의 사용자 프로필
Philippe
2019년 9월
logement très spacieux, tout confort
Kenneth님의 사용자 프로필
Kenneth
2019년 8월
Une belle maison, tranquille, parfait pour découvrir la belle région.
Julia님의 사용자 프로필
Julia
2019년 8월
Hôtes trés accueillants et prévenants. Maison et jardin très agréables. Baignade au lac de Jonzac à 10 min, idéal pour les enfants.
Nicole님의 사용자 프로필
Nicole
2019년 7월
Gîte très agréable
Nicolas님의 사용자 프로필
Nicolas
2019년 6월
Manque de responsabilité.
Thibaud님의 사용자 프로필
Thibaud
2019년 6월
Excellent séjour professionnel passé chez Sylvie. Nous avons été très bien accueilli dans un logement propre et usuel où nous nous sommes senti très vite à l'aise. Je recommande donc vivement.
Antoine님의 사용자 프로필
Antoine
2019년 5월
Accueil chaleureux et super sympa. Gite très agréable et conforme à toutes nos attentes. Nous le recommandons. Merci à Sylvie et son mari pour toutes leurs attentions

호스트: Sylvie님

Jonzac, 프랑스회원 가입: 2016년 5월
Sylvie님의 사용자 프로필
후기 30개
인증됨
Je suis infirmière à l'hôpital de Jonzac, mon mari Philippe est menuisier, nous avons 2 grands enfants. Nos passions sont le sport en loisir, le bricolage et le jardinage. Mon mari a entièrement rénové le logement qui appartient maintenant à notre fils Manuel et à réalisé un…
게스트와의 교류
Nous habitons juste à coté, discrets mais restons à votre disposition s'il vous manque quelques choses dans le logement.
응답률: 100%
응답에 소요된 시간: 1시간 이내
언제나 에어비앤비를 통해 대화를 나누세요안전한 결제를 위해 에어비앤비 웹사이트나 앱 외부에서 송금하거나 대화를 나누지 마세요.

지역정보

유의 사항

체크인: 오후 3:00 - 오후 9:00
체크아웃: 오전 11:00
체크인
오후 3:00 - 오후 9:00
체크아웃
오전 11:00

숙소 이용규칙

  • 흡연 금지
  • 파티나 이벤트 금지

예약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