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vsnära stuga med design i focus.
호스트: Thorbjörn님
Thorbjörn님은 호스트입니다.Thorbjörn님은 슈퍼호스트입니다.
인원 5명
침실 2개
침대 5개
욕실 0개
인원 5명
침실 2개
침대 5개
욕실 0개
예약 확정 전에는 요금이 청구되지 않습니다
스톡홀름의 군도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Södra Stavsudda
translated by Google

I Stockholms Skärgårds finaste del ligger Södra Stavsudda

숙소

뉴 햄프 턴 스타일의 바다를 사랑하는 휴가 꿈 디자인과 여름 집 럭셔리를 소중하게 여긴 당신을 위해. 이 집은 35 개의 잘 계획되어 있고 세련되게 꾸며져 있으며 아름다운 가벼운 안감과 가구를 갖추고 있습니다. 높은 자유 남쪽 - 향함 바다 기후 / 전망 "햄튼 스타일". 약 3.5m의 천장 높이와 방대한 페인트 목재 바닥, 밝고 신선한. 침실 2 개 (160 침대, 이층 침대 2x80cm). 미국 호두에있는 부엌, 구멍을 낸 구체적인 석판 & 열린 선반 - 호브 및 팬, 냉장고 / 냉동고 및 창가가 딸린 식사 공간, 식사 공간 (4-6pers). 거실 : Fogia 소파, 장식용 패드, 사이드 보드, LCD / 플라즈마 TV & blueray 플레이어, 밝아진 큰 프랑스 이중 파티오 문. 텍사스 (tex)와 같은 유명 브랜드와 함께 여름의 고급 스러움을 충분히 갖추고 있습니다. 뉴 포트, Fogia, Weber, Grythyttan, Moccamaster, Dualit, Madam Stoltz, Matthew, 아늑한 외부 TC, 여기 비슷한 스타일. 이 집, 높은 자유 남향의 대양 기후 / 전망과 이른 아침부터 늦은 저녁 시간까지의 햇빛이있는 진정한 독수리가 여러분을 즐겁게합니다. 집은 가장 가까운 마 정원과 함께 섬 중앙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웃으로서, 단지 5 분. W 보트가 매일 아파하는 증기선 다리에서. 이 섬은 자체 소유물 외에도 초원, 숲, 긴 모래 사장이있는 자연 보호 구역과 혼합 된 자연입니다. 섬에는 2 마리의 말과 1 마리의 암소가 있습니다. crispbread / carrots를 먹는 것을 좋아합니다. 체류하는 동안 항상 "호스트"가 있습니다. Waxholmsbolaget을 사용하면 하나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Konsum에서 쇼핑하고, Systembolaget에서 물건을 주문하고, 박물관, 제과점 및 식당을 방문 할 수있는 Möja에 하루 여행을 떠납니다. (HIDDEN URL) 인접한 Norra Stavsudda에 식료품 점이 있습니다. 야외 샤워 및 새로 지어진 야외 샤워.
translated by Google

Havsnära semesterdröm i New Hamptonstil
För dig som värdesätter design och sommarstuga lyx. Detta hus, 35 välplanerade och smakfullt inredda kvm med härligt ljusinsläpp & inredning
i "Hamptonstil" med högt fritt söderläge havsglimt/utsikt.

I öppen planlösning med ca 3.5m i takhöjd & massiva målade trägolv, ljust och
fräscht.
Två sovrum (160 säng, våningssäng 2x80cm i eget rum).
Kök i amerikansk valnöt, platsgjuten betongskiva & öppna hyllor-
med spishäll & fläkt, kyl/frys & matplats med fönster, matplats för 4-6pers.
Vardagsrum: Fogiasoffa, dekorationskuddar, sideboard, LCD/ plasma tv &
bluerayspelare, stora franska dubbla altandörrar med spröjs.

Utrustat med mycket sommarstug lyx, med kända varumärken så som tex. Newport,
Fogia, Weber, Grythyttan, Moccamaster, Dualit, Madam Stoltz, Matteus, mysig extern TC, även här i liknande stil.

Detta hus, ett riktigt örnnäste med högt fritt söderläge havsglimt/utsikt och sol från tidig morgon till sena kvällstimmen, något som borde falla dig i smaken.
Huset ligger centralt på ön med hästhage som närmsta
som granne, Endast 5 min. från ångbåtsbryggan där W-båt angör dagligen. ön förutom på egna fastigheten är det en blandad natur med ängsmark, skog samt en udde på naturreservat med långgrund stor sandstrand.
Finns 2 hästar och en ko på ön- dom älskar att matas med knäckebröd/ morötter.

Det finns alltid en "värd" tillgänglig under hela vistelsen.

Med Waxholmsbolaget kan man med en
dagsutflykt komma till Möja där man kan handla i Konsum, beställa varor från Systembolaget, besöka muséum, bageri samt restauranger (se
(URL HIDDEN) Finns även livsmedelsbutik på grannön Norra Stavsudda.

Utedusch samt nybyggt utedass.


편의시설
부엌
TV
난방
반려동물 입실 가능

가격
추가 인원 요금 ₩35709 / 박 (4명 초과 시)
보증금 ₩142838
주 단위 할인율: 10%
주말 요금 ₩157121 / 박
언제나 에어비앤비를 통해 대화를 나누세요.
안전한 결제를 위해 에어비앤비 웹사이트나 앱 외부에서 송금하거나 대화를 나누지 마세요.
더 보기

침대/침구
1번 침실
더블 베드 1개
2번 침실
싱글 베드 2개
공용 공간
소파 베드 1개

숙소 이용규칙
흡연 금지
파티나 이벤트 금지
체크인은 15:00 이후입니다
12:00까지 체크아웃하세요

예약 취소

안전 기능
화재 감지기
구급 상자
소화기

예약 가능 여부
최소 숙박일 2일.

후기 41개

정확성
의사소통
청결도
위치
체크인
가치
John님의 사용자 프로필
2017년 9월
Väldigt trevlig och stilrent boende i underbar miljö. Vi kan bara varmt rekommendera detta.

Kari님의 사용자 프로필
2017년 9월
Arriving to the island is a jump to a different world from the busy Stockholm. No roads, a sunken ship in the harbor, and only a couple of people on the island this time of the year. The nature of the island is really beautiful, and there are many places to explore. The house was a beautiful, seemingly very old, but nicely renovated. The seaview was nice, although the house was not quite next to the sea. We just relaxed for a couple of days. We enjoyed the the lovely terrace, the TV with a small DVD collection, as well as the surrounding nature. Tobbe was very friendly and answered all our questions. Highly recommended.

Simon님의 사용자 프로필
2017년 9월
Tobbe' place is just beautiful. Really wonderfully decorated with all necessary equipment and very clean. Location is lovely and we really enjoyed a couple of nights of BBQs and a fire pit on the quiet of the island. Getting to the island is very straight forward. We drove to Sollenkroka and parked up. Ferry journey was only 30 mins (although there are a pretty limited number of ferries). Do make sure you have stocked up before you travel over as there are no shops on the island. But a wonderful retreat for a few days (or longer if you are organsised!)

Nick님의 사용자 프로필
2017년 8월
This is the perfect location for a few days of peace and quiet away from the hustle and bustle of the city. The archipelago island is idyllic and dreamy, and Tobbe's cabin is beautifully designed and very cosy. The terrace is perfect for long breakfasts with a view of the shimmering water in the distance. You can enjoy walks in the woods or just contemplate nature in the hammock beneath the trees.

Claire님의 사용자 프로필
2017년 8월
We had a lovely 5 night stay in Tobbe's secluded cabin. Such a stunning location on a beautiful island. The cabin was spotless and tastefully done - my advice would be to take plenty of food as you won't want to leave the island to get to the shop to get more!

Pierre님의 사용자 프로필
2017년 8월
wonderfullllll tiny place full of charms !!!!

Romain님의 사용자 프로필
2017년 8월
What an amazing place ! This is a very very calm and charming place. A nice cabin in a rock, under the pine trees with a view on the see. The island is nice for hiking and kayaking, we had a couple of barbecues as well. The best is to have nothing else to do than reading a couple of hours in the hamac enjoying the island, the weather and the silence. Very close to the jetty, the ferry boats are very easy and practical. Thank you very much to Tobbe and Jenny for their warm welcome and their availability ! We loved our stay at your place !

이 호스트의 다른 숙소에 대한 61개의 후기가 있습니다.

다른 후기 보기
스톡홀름, 스웨덴회원 가입: 4월 2015
Thorbjörn님의 사용자 프로필Thorbjörn님은 슈퍼호스트입니다.

A little about me and my family. I am a proud father of one son. Living with Jenny. I am 39 years old. We get a great thrill to welcome guests into our houses, which are renovated in different styles, to create different moods for our guests. Now it is starting to be something that we feel proud of and really enjoy. I hope you will too!

응답률: 100%
응답 시간: 1시간 이내

지역정보

비슷한 숙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