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byzimmer auf liebevoll erhaltenem Bauernhof

슈퍼호스트

Eva님이 호스팅하는 공동 주택의 개인실

최대 인원 2명, 침실 1개, 침대 1개, 공동 사용 욕실 1개
청결 강화
에어비앤비의 강화된 5단계 청소 절차를 준수하겠다고 동의한 호스트입니다.
훌륭한 숙소 위치
최근 숙박한 게스트 중 100%가 위치에 별점 5점을 준 숙소입니다.
순조로운 체크인 과정
최근 숙박한 게스트 중 100%가 체크인 과정에 별점 5점을 준 숙소입니다.
Also grown-ups find peace and quiet in our completely furnished "baby room". Relaxing times in the country - and yet only 20min away from motorway and towns. Babies and infants up to two years stay free of charge.
Our family used to work this farm - now we renovate the place and look forward to welcoming guests who want to enjoy the quiet countryside.

숙소
Your room with baby equipment is on the second floor, bathroom and kitchen in our apartment across the stairwell. Please note that there are no security railings at the staircase and window.

숙박 장소

침실
퀸사이즈 침대 1개

숙소 편의시설

정원 전망
주방
무선 인터넷
건물 내 무료 주차
세탁기
건조기
뒷마당
여행 가방 보관 가능
이용 불가: 일산화탄소 경보기
이용 불가: 화재경보기

체크인 날짜를 선택해주세요.

여행 날짜를 입력하여 정확한 요금을 확인하세요.
체크인
날짜 추가
체크아웃
날짜 추가

6개 후기에서 별 5개 만점에 5.0개

청결도
정확성
의사소통
위치
체크인
가격 대비 만족도

호스팅 지역

Seelingstädt, Thüringen, 독일

호스트: Eva님

  1. 회원 가입일: 2015년 8월
  • 후기 56개
  • 본인 인증 완료
  • 슈퍼호스트
Ich bin Eva und wohne auf einem alten Bauernhof in Thüringen. Ich habe am Flughafen gearbeitet, dann ein Kapitänspatent (See) gemacht, angefangen zu schreiben ... Die Abenteuer in der weiten Welt habe ich gegen Abenteuer zuhause eingetauscht: Neben einem "normalen" Job renoviere ich zusammen mit meiner Mutter Doris und "Wahlpapa" Winfried den Hof und schreibe Romane. Ich bin Autist und daher sind mir Ruhe und feste Pläne sehr wichtig. Als Gastgeber freue ich mich über verlässliche Absprachen (Planänderungen sind natürlich immer OK, das gehört dazu!) und als Gast mag ich einen Rückzugsort, z.B. ein eigenes Zimmer. Der Partygänger bin ich als Autist nicht, aber ich liebe Menschen und finde es sehr spannend, neue Leute kennenzulernen. Als Seefahrer würde ich jetzt schreiben: "Abends beim Klönschnack zusammensitzen" ... Tee oder Kaffee und gute Unterhaltungen - das ist meins! Lernt mich gerne in den Weiten des Internets kennen: Einfach suchen nach: "evabaumannautorin"
Ich bin Eva und wohne auf einem alten Bauernhof in Thüringen. Ich habe am Flughafen gearbeitet, dann ein Kapitänspatent (See) gemacht, angefangen zu schreiben ... Die Abenteuer in…

공동 호스트

  • Doris

Eva님은 슈퍼호스트입니다.

슈퍼호스트는 풍부한 경험과 높은 평점을 자랑하며 게스트가 숙소에서 편안히 머무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호스트입니다.
  • 언어: English, Français, Deutsch
  • 응답률: 100%
  • 응답 시간: 1시간 이내
안전한 결제를 위해 에어비앤비 웹사이트나 앱 외부에서 송금하거나 대화를 나누지 마세요.

알아두어야 할 사항

숙소 이용규칙

체크인: 오후 6:00 이후

건강과 안전

에어비앤비의 강화된 청소 절차 준수에 동의했습니다. 더 보기
에어비앤비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및 관련 가이드라인이 적용됩니다.
일산화탄소 경보기 없음
화재경보기 없음
근처에 호수, 강, 바다 등이 있음

환불 정책

Seelingstädt 및 인근의 다른 옵션 살펴보기

Seelingstädt의 숙소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