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호스텔의 개인실

Hostel Ruta 76, Pa'l que llego sin avisar

Hostel Ruta 76, Pa'l que llego sin avisar

인원 2명
침실 3개
침대 8개
욕실 2개
인원 2명
침실 3개
침대 8개
욕실 2개

아래 방향 화살표 키를 누르면 달력 관리와 날짜 선택을 할 수 있습니다. 물음표 키를 누르면 날짜 변경을 위한 키보드 단축키가 나옵니다.

체크인

아래 방향 화살표 키를 누르면 달력 관리와 날짜 선택을 할 수 있습니다. 물음표 키를 누르면 날짜 변경을 위한 키보드 단축키가 나옵니다.

체크아웃
예약 확정 전에는 요금이 청구되지 않습니다

숙소

Mochileros
Viajeros solos
Parejas jovenes y grandes
Para gente que quiere compartir nuevas experiencias!

편의시설
필수품목
난방
다리미
노트북 작업 공간
세탁기
무선 인터넷
침대/침구
1번 침실
더블 베드 1개
2번 침실
싱글 베드 2개
3번 침실
싱글 베드 4개
숙소 이용규칙
어린이(만 0-12세)에게 안전하거나 적합하지 않음
체크인은 12:00 이후입니다
예약 취소

후기 8개

정확성
의사소통
청결도
위치
체크인
가치
Susana님의 사용자 프로필
2018년 2월
Lugar respetuoso limpio buena música , ustedes saben lo que necesita el viajero. La pasamos muy bien , que se repita. Saludos cordiales.

Martin님의 사용자 프로필
2018년 1월
Friendly hostel with all that you need and very good price.

Luciano J님의 사용자 프로필
2017년 12월
The host canceled this reservation 9 days before arrival. This is an automated posting.

Adrien님의 사용자 프로필
2017년 11월
Parfait! Petit hostel très propre, bien situé, bonne cuisine, tout ce qu'il faut pour être bien, se reposer ou randonner. Quique et Rafa sont d'excellents hôtes prêts à tout pour aider et répondre aux questions que nous avions. Expérience exceptionnelle! Je recommande fortement !
Hostel님의 사용자 프로필
Hostel님의 답변:
Adrien y Marie excelente huéspedes, adorables personas, super limpios y tranquilos nos quedamos con ganas de que se queden mas días, y que regresaran. totalmente recomendables.
2017년 11월

Ayelen님의 사용자 프로필
2017년 10월
Fue mi primera experiencia en un hostel, por lo que fui teniendo mis dudas... Quique y Rafa , los dueños, son unos genios, ademas de super amables y atentos a que uno este comodo. El hostel esta bien equipado, los lugares comunes amplios y la ubicacion perfecta. Excelente relacio…

Alexandra님의 사용자 프로필
2017년 8월
Cannot say enough good things about Quique. His friend Rafa picked me up at the bus station at 7:30am (for no extra charge!), and he allowed me to check in early so I could spend the day hiking... and when the inclement weather tried to prevent me from getting to the park, he mad…

Graciela님의 사용자 프로필
2017년 7월
Rafa y Quique, los dos chicos que se encargan del lugar, unos genios. Muy divertidos, siempre atentos a lo que puedas necesitar, te ayudan en lo que pueden, preparan un flor de desayuno. Me olvide de llevar toalla y ellos me prestaron una, me dieron indicaciones de como llegar, p…

호스트: Hostel님

회원 가입: 4월 2017
Hostel님의 사용자 프로필
8개의 후기
언어: English, Español, Português
응답률: 100%
응답 시간: 몇 시간 내에
언제나 에어비앤비를 통해 대화를 나누세요.안전한 결제를 위해 에어비앤비 웹사이트나 앱 외부에서 송금하거나 대화를 나누지 마세요.

지역정보

비슷한 숙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