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로 여행을 떠나요

에어비앤비와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가 강원도의 호스트를 소개합니다

에어비앤비와 함께 즐기는 특별한 일상

에어비앤비와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가 강원도 곳곳에서 에어비앤비 호스트로 활약하고 있는 멋진 분들을 찾았습니다. 푸른 빛깔 자연 속에서 평범한 듯 하면서도 특별한 일상을 경험해보세요. 어디든 여러분의 집이 될 수 있습니다.

에어비앤비와 강원센터는 여행지도를 함께 만들어 강원도의 숨어 있는 보석 같은 곳을 담았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에어비앤비 뉴스룸에서 볼 수 있습니다.

당신의 에어비앤비 호스트를 만나보세요

“양양 여행의 한 조각을 집으로 가져가 보세요.” 호스트 소현님은 음악과 향기와 함께 양양을 기억할 수 있도록 하는 체험을 열고 있습니다. 양양의 살롱드 향 공방에서 음악을 들으며, 그 음악에 어울리는 향수와 캔들을 만들어 보세요. 집에 돌아가 향만 맡아도 양양에서의 추억을 떠올릴 수 있습니다.

“양양 여행의 한 조각을 집으로 가져가 보세요.” 호스트 소현님은 음악과 향기와 함께 양양을 기억할 수 있도록 하는 체험을 열고 있습니다. 양양의 살롱드 향 공방에서 음악을 들으며, 그 음악에 어울리는 향수와 캔들을 만들어 보세요. 집에 돌아가 향만 맡아도 양양에서의 추억을 떠올릴 수 있습니다.

춘천호 옆에 경치가 아름답고 깨끗하기로도 유명한 솔바우 마을이란 곳이 있어요. 호스트 지혜님은 목수인 지영님과 함께 고즈넉한 시골 마을의 풍경을 즐기면서 나무로 캠핑 용품을 함께 만들어 보는 체험을 열었습니다. 지혜님, 지영님과 함께 장작 패는 방법을 배우고, 나무로 캠핑용 테이블도 만들어 보세요. 솔바우 마을 쌀로 만든 가래떡과 함께 제철 과일도 함께 즐길 수 있어요.

춘천호 옆에 경치가 아름답고 깨끗하기로도 유명한 솔바우 마을이란 곳이 있어요. 호스트 지혜님은 목수인 지영님과 함께 고즈넉한 시골 마을의 풍경을 즐기면서 나무로 캠핑 용품을 함께 만들어 보는 체험을 열었습니다. 지혜님, 지영님과 함께 장작 패는 방법을 배우고, 나무로 캠핑용 테이블도 만들어 보세요. 솔바우 마을 쌀로 만든 가래떡과 함께 제철 과일도 함께 즐길 수 있어요.

호스트 혜영님은 친구가 운영하는 독립서점의 이름을 따서 영월에 북스테이를 열었습니다. 자연을 벗삼아 책을 보다가, 지겨워지면 강아지 방울이와 산책을 나가는 재미가 쏠쏠한 곳입니다. 혜영님은 이 지역이 유명하지 않다는 점이 오히려 장점인 것 같다고 말합니다. “워낙 깨끗하고 전망이 좋아서 찾아오는 많은 게스트 분들이 스위스 같다고 많이 말씀하세요.”

호스트 혜영님은 친구가 운영하는 독립서점의 이름을 따서 영월에 북스테이를 열었습니다. 자연을 벗삼아 책을 보다가, 지겨워지면 강아지 방울이와 산책을 나가는 재미가 쏠쏠한 곳입니다. 혜영님은 이 지역이 유명하지 않다는 점이 오히려 장점인 것 같다고 말합니다. “워낙 깨끗하고 전망이 좋아서 찾아오는 많은 게스트 분들이 스위스 같다고 많이 말씀하세요.”

따뜻한 온돌방에서 바람에 나뭇잎 흔들리는 소리를 가만히 들어 보면, 온 몸에 배어 있는 자연을 느낄 수 있어요. 황토로 손수 집을 지어 손님을 맞이하고 있는 인숙님은 깨끗한 자연의 힘을 믿고 있습니다. 정선의 가을은 “그야말로 절경”이라던 인숙님은 정선의 아름다움에 대해 이렇게 말합니다. “5살 짜리 손주가 여기에 오더니 ‘할머니 멋있기는 정말 멋있네요’라고 하더라니까요.”

따뜻한 온돌방에서 바람에 나뭇잎 흔들리는 소리를 가만히 들어 보면, 온 몸에 배어 있는 자연을 느낄 수 있어요. 황토로 손수 집을 지어 손님을 맞이하고 있는 인숙님은 깨끗한 자연의 힘을 믿고 있습니다. 정선의 가을은 “그야말로 절경”이라던 인숙님은 정선의 아름다움에 대해 이렇게 말합니다. “5살 짜리 손주가 여기에 오더니 ‘할머니 멋있기는 정말 멋있네요’라고 하더라니까요.”

강원도에서 즐길 수 있는 체험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는 공공 액셀러레이터로서 창업가들의 가능성에 투자하고, 생활문화유산 기반의 청년창업가를 보육해 지역 뿌리 산업 육성에 힘씁니다.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는 공공 액셀러레이터로서 창업가들의 가능성에 투자하고, 생활문화유산 기반의 청년창업가를 보육해 지역 뿌리 산업 육성에 힘씁니다.